Tour
Meeting you was fate,
Becoming your friend was a choice,
Falling in love with you was beyond my control

옥파이종일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샌드힐리조트 작성일17-12-12 11:42 조회221회 댓글0건

본문

충청남도 태안군 원북면 반계리에 있는 비석으로 일제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인 옥파(沃坡) 이종일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비석이다.
이종일선생은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 대표 33인 중 한사람으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애국지사인데 선생은 1858년 11월 6일 이곳 원북면 반계리 89번지에서 성주(星州) 이씨(李氏) 고사교환(高士敎煥)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이종일선생은 일찌기 총명한 재질과 뛰어난 학구력으로 한학에 전념하더니 이미 16세에 문과에 급제 하였다. 그 후 1882년 수신사(修信使) 박영효와 함께 사절단의 일원으로 일본을 다녀와 그곳의 개화된 문물을 접하고 느낀바 있었으니, 이때부터 선생의 가슴속에는 개화의 의지가 불붙기 시작했다. 그 뒤 벼슬이 정이품 중추원 의관이 되었으나 쇠퇴기의 국운을 통탄하며 취임 10여개월만에 관직을 그만 두고 구국운동에 뛰어들었다.
기울어가는 나라를 일으켜 세우기 위해서는 우선 민중 계몽과 인재 양성이 중요함을 느끼고 신문 발행과 교육 사업에 모든 정열을 쏟았다. 이같은 선생의 선구자적 애국.애족의 정신은 결국 1919년 2월 어느날 오세창, 권동진, 최린 등으로부터 3.1운동의 계획을 듣고 그 자리에서 민족 대표로서 독립선언서에 서명할 것을 수락하고 독립선언서 원고를 스스로 조판.교정.인쇄하여 국내외에 배포하였다. 비석은 태안군 원북면 반계리의 닻개 마을에 있으며, 가로 180cm, 세로 156cm, 높이 186cm의 돌로 만들었다.